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승연 한화 회장, '항공우주' 강화…한화에어로스페이스, 쎄트렉아이 지분 인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13 10:1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 회장이 역점을 두고 있는 항공우주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해 1000억원대 투자를 단행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3일 공시를 통해 인공위성 전문기업 '쎄트렉아이' 지분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쎄트렉아이 지분 20%(약 589억원)를 신주 인수하고 전환사채(5000억원) 취득을 통해 최종적으로 지분 30%를 확보하기로 했다.

쎄트렉아이는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1999년 설립한 위성 전문기업이다. 국내 최초 인공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것으로 이름 났다.

김승연 한화 회장.



이번 지분 인수는 한화가 미래 역점 사업으로 점찍은 항공우주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고체 연료 발사체(㈜한화), 위성체(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위성서비스(한화시스템)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도 본격화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우주 위성 산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회사와 시너지를 통한 위성 개발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항공우주는 김승연 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과 함께 그룹 핵심 신사업으로 꼽은 분야다. 김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이들 신사업에 대해 "글로벌 무대에서 사업역량과 리더십을 확대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회장의 경영 보폭도 한층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한화 등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2019년 2월 집행유예기간이 끝난데 이어, 올해 2월 관련법에 따른 취업제한이 풀린다. 재계에서는 김 회장이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 자리에 다시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