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김승연 한화 회장,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최선 다해야”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1-04 10:29 최종수정 : 2021-01-04 10:36

"가장 한화다운 길 걸어나가야" 강조...ESG경영 강화도 주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그룹 회장(사진)이 ‘가장 한화다운 길’을 통해 불확실성이 높은 향후 2~3년을 잘 돌파하자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오늘(4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앞으로 2~3년은 산업 전반의 지형이 변화하는 불확실성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이 시기에도 책임 있는 사회구성원으로서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지속가능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끄는 ‘가장 한화다운 길’을 걸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지난 극한의 상황에서도 새 길을 찾고 희망의 실을 놓으며 기적의 역사를 만들어왔다”며 “이는 지난 68년간 이어진 ‘한화다운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글로벌 무대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육성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혁신의 속도를 높여 방산, 에너지 등 K방산·에너지·금융 등에서 글로벌 리더로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도 미래 성장 기회 선점을 당부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 소통·배려 가치 또한 김 회장이 신년사에서 강조한 부문이다.

그는 “ESG와 같은 지표는 이미 오래 전부터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아 왔다”며 “ESG를 강화해나가는 동시에 경영활동 면면에서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비대면 시대에도 ‘함께 멀리’로 대표되는 소통과 배려의 가치는 더욱 소중히 지켜가야 한다”며 “ ‘함께 멀리’의 동반성장경영을 확대하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