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주식도 담는 ISA…증권사 투심 잡기 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1-12 16:51

세제개편으로 상장주식 투자 허용…관련 상품 출시 가속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정부의 세제개편으로 올해부터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를 통한 주식투자가 가능해지면서 증권업계가 투심 잡기에 나서고 있다.

주식투자를 하는 개인들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증권사들이 은행 등과 대비해서 차별화 된 입지를 다질 기회로 삼으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오는 2월 중 중개형 ISA를 출시할 예정이다. 중개형 ISA란 ISA 계좌에서 직접 주식거래를 하면서 세제혜택도 받을 수 있는 계좌를 뜻한다.

신영증권의 경우 국내 상장주식 투자가 가능한 신탁형 ISA를 이날 금융권에서 처음 선보였다.

ISA는 한 계좌에 예/적금,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담아 투자할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 계좌다. 계좌 안에 들어있는 상품의 손익을 통산해 만기 인출 때 200만원(서민형은 40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준다. 비과세 기준을 초과하는 수익에 대해서는 9%로 분리과세한다.

세제개편에 따라 올해부터는 ISA 가입 소득기준이 폐지되고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게 문호가 넓어졌다. 또 의무가입 기간이 기존 5년에서 3년으로 단축됐고, 납입한도(연 2000만원) 이월도 가능해졌다.

특히 이번 개편에 따라 ISA의 자산운용 범위를 확대해 투자 가능 상품에 국내 상장주식이 추가된 점이 주목되고 있다.

증권업계 입장에서는 이미 주식매매 관련 인프라와 시스템이 갖춰져 있는 등 신규 투자자 유입에서 은행 등 다른 금융권보다 유리한 측면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주식투자가 허용되면서 주식과 ISA 계좌에 있는 다른 상품 간 손익통산이 가능해진다.

다만 가장 관심이 높은 세제혜택 부분이 크게 보강된 게 아닌 만큼, ISA 자체 투자 유인이 높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세제개편으로 늘어날 ISA 투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직접 주식투자가 가능해지면서 관련 상품 출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사 ISA 이벤트 및 상품출시 / 사진제공= 키움증권, 신영증권(2021.01.12)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