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년사]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2021년 전략방향 딥택트(DEEP-tact) 설정"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1-04 10:51

디지털 등 4대 아젠다 제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대표가 2021년 전략방향으로 딥택트(DEEP-tact)를 설정했다고 밝혔다.

임영진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지난 4년간의 ‘딥(DEEP) 전략’ 성과를 바탕으로 뉴노멀 시대에 맞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Digital)·이코노믹(Economic)·익스텐디드(Extended)·퍼스널라이즈드(Personalized) 컨택트(Contact)’ 등의 4대 아젠다를 제시했다.

첫번째 아젠다로 ‘디지털 컨택트(Digital Contact)’를 설정, 신한페이판(PayFAN)을 고객의 손 안에서 모든 금융과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대표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육성하고, 카드, 금융, 신사업 등 전 사업의 밸류 체인(Value-Chain)에 있어서도 디지털화를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두번째 아젠다인 ‘이코노믹 컨택트(Economic Contact)’다. 고객에게 적합한 대출 중개·오토 금융 플랫폼과 개인사업자 금융플랫폼(BFM, Business Financial Management) 등의 사업모델과 함께 시대가 요구하는 ESG 활동을 폭넓게 추진, 상생의 선순환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번째 아젠다인 ‘익스텐디드 컨택트(Extended Contact)’는 이종 플레이어들과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경험을 창출하고,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사업을 확대함과 동시에 해외에서도 사업 고도화와 신규 투자를 병행, 진정한 멀티 파이낸스(Multi-Finance)의 모습을 완성해 나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퍼스널라이즈드 컨택트(Personalized Contact)’는 디지털로 구현하는 초개인화 상품·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에게 최적의 혜택을 제공하고, 아울러 상품 완전판매·금융 사기예방, 정보보호 등 소비자보호 역량도 제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생각은 깊게, 행동은 담대하게’라는 ‘심사고거(深思高擧)’의 의미처럼 새로운 환경과 고객을 이해하는 깊은 전략을 바탕으로 카드·할부금융 사업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빅데이터·디지털 경쟁자들에 앞서는 확실한 실행력을 보여줘야 한다”며 “2021년을 더 큰 미래상을 이루어나갈 원년으로 삼아 카드를 넘어 진정한 ‘라이프&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새롭게 변화해 나가자”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