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 재정정보원과 정보 취약계층 위해 맞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2-11 19:00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국재정정보원은 주요 4개 은행(농협·신한·우리·하나)과 국고보조금통합관리시스템(e나라도움)의 정부기술(IT) 및 정보 취약계층 보조사업자 지원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주요 협약내용은 ▲지원대상 취약계층 발굴 및 업무지원 ▲취약계층 맞춤 지원 수행을 위한 교육시설 공유 ▲금융기관 정보제공 채널을 통한 e나라도움 홍보영상 송출과 홍보물의 비치 및 배포 등이다.

이를 토대로 5개 기관이 협력해 정보 취약계층을 위한 공동협약 플랫폼 ‘e나라 도움뱅크’ 플랫폼을 출범시켰다.

e나라 도움뱅크는 한국재정정보원의 3개 지역사무소(대전·광주·대구)와 4개 은행의 234개 교육장 및 3548개 은행 영업점을 연계한 정보 취약계층 보조사업자 맞춤 지원 플랫폼이다.

e나라도움 이용을 어려워하는 전국의 정보 취약계층이 거주지 인근의 은행 교육장 등에서 사용자 교육 및 업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향후 낙도·격오지 정보 취약계층에 대한 선제적 발굴 및 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은 “이번 협약체결과 e나라 도움뱅크 출범을 통해 산간·격오지 주민, 소상공인 등 정보 취약계층 보조사업자에 대한 맞춤 지원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관 간 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