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랜섬웨어 공격당한 이랜드 "해커와 타협 없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11-24 18:13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이랜드그룹이 랜섬웨어 공격을 감행한 해커 집단과 협상은 없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24일 내놨다.

이랜드는 지난 22일 새벽 본사 서버를 타깃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이후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유포자로부터의 지속적인 협박 및 금전 요구 등이 있었다는 게 이랜드의 설명이다.

회사 측은 범죄 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이버 테러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 이랜드 측은 카드 정보나 고객 중요 정보 등은 이번 공격과 무관한 다른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기 때문에 유출된 바 없고, 그럴 가능성도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본사 내부 인트라넷 및 결제 시스템 관련 서버가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어 해당 서버를 차단시키고 새롭게 구성하고 있어 내부 업무 및 결제 시스템 복구에 시일이 소요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범죄 집단으로부터 어떤 협박이 있더라도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당한 방법으로 피해를 회복하고 시스템을 복구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가 사이버 범죄로 피해를 입는 기업의 정상화에 올바른 선례로 남을 수 있도록 여러 기관 및 전문가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