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방문규 수은 행장 “2021년 ‘디지털 수은’의 원년”…ESG 경영 내재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1-22 15:31

수출 6000억 달러 탈환 선봉장 역할
K-뉴딜 글로벌 선도 5년간 30조 지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가장 왼쪽)이 지난 20일 여의도 본점에서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수출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방문규닫기방문규기사 모아보기 수출입은행장이 2021년을 ‘디지털 수은’의 원년으로 삼고,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와 자동심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수출 6000억달러 탈환을 위해 수출입은행이 선봉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일 수은 본점에서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2021년 사업계획의 주요 방향을 설정하는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현장에는 방문규 행장과 임원, 부서장 등 30여 명만 실제 참석했고, 지점은 화상회의시스템으로 참여했다.

경영전략회의에선 지난 2018년 6000억달러를 정점으로 감소 추세인 우리나라 수출 규모를 반전시키기 위한 수출입은행의 역할 강화 방안을 두고 참석자간 심도있는 논의가 오고 갔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 수출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수출입은행의 전방위 지원 방안과 언택트 환경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확산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공유했다.

수출입은행은 K-뉴딜 글로벌화 선도를 위해 내년 5조원을 포함해 향후 5년간 총 30조원의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팀코리아(Team Korea)를 주도해 내년 이후로 순연된 대규모 해외 건설플랜트 발주에 대비하기로 했다.

팀코리아(Team Korea)는 해외사업 수주전략 논의와 정보공유 등 상호협력을 위해 우리나라 정부, 정책금융기관, 공기업, 민간건설사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일컫는다.

아울러 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는 상황에서 피해기업 특별 지원방안 지속 필요성과 기업부실 심화에 따른 구체적 리스크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수출입은행은 내년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와 자동심사 시스템을 구축해 2021년을 명실상부한 ‘디지털 수은’의 원년으로 삼을 방침이며, 기존 여신·채권발행 중심의 ESG 체계를 개편해 은행 운영 전분야에 걸쳐 ‘ESG 경영’을 내재화할 계획이다.

방문규 행장은 “2021년 수은이 나아갈 방향은 수출 ‘올인’이다”며, “수은이 수출 6000억달러 탈환을 위한 선봉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방문규 행장은 ”수은은 내년 K-뉴딜, 혁신성장, 건설플랜트, 중소기업을 망라하는 전방위적 지원을 통해 적극적 능동적 정책금융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 전환과 ESG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수은에 최적화된 디지털화와 ESG의 수은 내재화를 목표로 고객과 직원이 체감할 수 있는 과제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