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방문규 수은 행장, 한국판 뉴딜 강소기업 현장 방문…전방위적 금융 지원 약속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28 14:51

R&D, 운영자금, 해외투자자금 등 원활한 지원 약속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왼쪽 두 번째)이 28일 전북 전주의 비나텍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생산 공정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수출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방문규닫기방문규기사 모아보기 수출입은행장이 한국판 뉴딜 사업을 영위하는 강소기업을 찾아 금융부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약속했다.

수출입은행은 28일 오전에 방문규 행장이 전북 전주에 소재한 비나텍을 방문해 관련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후에는 탄소섬유를 제조하는 전주의 효성첨단소재를 찾아 그린뉴딜산업 성장동력을 위한 금융부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 나갔다.

비나텍은 에너지 저장장치의 일종인 중형 슈퍼 커패시터(Super Capacitor)를 생산하는 업체로, 이 부문에서 약 20%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슈퍼 커패시터는 다량의 전력을 일시에 저장해뒀다가 필요에 따라 순간적으로 전력을 방출하는 저장장치로, 빠른 충전과 방전이 필요한 장치에 모두 들어가며 이차전지의 보완재로 부각되고 있다.

또한 비나텍은 수소를 연료로 공급해 대기 중 산소와 전기화학반응에 의해 직접 변환 발전하는 수소연료전지 소재와 부품 사업에도 영위하고 있다.

성도경 비나텍 대표이사는 “한국판 뉴딜의 주요 구성요소인 슈퍼 커패시터와 함께 수소연료전지의 핵심소재인 지지체·촉매·MEA의 글로벌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 선점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끊임없는 기술개발 및 설비투자를 하기 위해선 수은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방문규 행장은 “뉴딜 산업 글로벌화 촉진을 위해 연구개발(R&D), 시설투자자금, 수출에 필요한 운영자금, 해외시장 개척에 필요한 해외투자자금 등 기업이 필요한 자금이 제때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