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이투자증권, 신탁·랩 운용자산 10조 돌파 "2년 만에 6배 성장"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11-10 11:30 최종수정 : 2020-11-10 13:38

하이투자증권 본사 / 사진제공= 하이투자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하이투자증권의 신탁·랩(wrap) 운용자산이 최근 2년간 여섯 배 이상 급성장했다.

하이투자증권은 2018년 9월 김경규닫기김경규기사 모아보기 사장 부임 이후 신탁·랩 영업에 집중해 당시 1조8000억원 수준이었던 운용자산이 올해 11월초 기준 10조원을 넘어섰다고 10일 밝혔다.

운용자산 규모는 2년새 여섯 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특히 2018년 말 약 300억원에 불과했던 랩어카운트 수탁고는 11월 초 현재 3조3000억원 규모로 110배 이상의 급속한 성장세를 보였다.

하이투자증권은 대표이사 직속으로 고객자산운용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신탁·랩 운용부를 배치하는 등 직제개편과 동시에 외부인력 보강으로 운용 역량을 강화해왔다.

하이투자증권 고객자산운용본부의 대표 상품으로는 연기금 및 일반법인 고객을 대상으로 우량채권 및 기업어음(CP) 등에 투자하는 신탁·랩 상품이 있다.

또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임대형부동산펀드신탁 및 분할매수 상장지수펀드(ETF)랩도 있다.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각각 4%, 8%대의 연간 운용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하이투자증권은 수익구조 다변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위상식 하이투자증권 고객자산운용본부장은 "저금리 장기화 및 코로나19, 사모펀드 사태 등 어려운 시장 여건 속에서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인력 영입 및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운용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