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4분기 실적 둔화는 저점 매수 기회”- 하이투자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0-30 09:19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삼성전자의 올해 4분기 실적 둔화는 좋은 저점 매수의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0일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내년 반도체 부문의 실적 개선에 따라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삼성전자의 목표주가 7만2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전일 올 3분기 실적 컨콜에서 올해 4분기 실적 둔화 가능성과 내년 1분기 반도체 업황 개선 가능성을 동시에 언급했다.

송 연구원은 “4분기 실적에 대한 시장 예상치가 다소 과하게 보수적인 면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라면서도 “단기적인 측면에서 4분기 실적의 둔화는 삼성전자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내년 초 고객들의 반도체 재고는 충분히 축소될 것”이라며 “신규 서버 CPU 출시는 서버 고객들의 반도체 주문량을 본격적으로 회복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5G 투자 본격화와 기저 효과에 따라 스마트폰 향 반도체 출하 또한 내년에는 올해 대비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삼성전자는 내년에 있을 고객들의 주문 증가 및 반도체 업황 개선에 대한 자신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메모리 반도체뿐 아니라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엘에스아이(System LSI) 부문의 매출 역시 올해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송 연구원은 “반도체 부문의 실적 개선에 따라 내년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올해 대비 37% 증가한 51조4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라며 “이에 올 4분기 실적 둔화는 내년 실적 개선을 앞두고 동사 주식에 대한 좋은 저점 매수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