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늘의 쉬운 우리말] 임금피크제 ‘임금정점제’

황인석 경기대 교수

@

기사입력 : 2020-10-27 08:00

60가지 짧은 이야기! 52

이미지 확대보기
기업의 정년이 60세로 연장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고 있다. 피크(peak)는 ‘절정’ ‘절정기’ ‘최고조’의 의미로 임금이 최고에 다다랐다는 의미다.

임금피크는 임금이 꼭짓점이라는 것이다. 임금피크제는 사람의 수명은 갈수록 늘어나는 데 비해 정년은 짧아 소득 감소 등으로 인한 노후 삶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정년을 60세로 늘려 고령화시대에 대비하는 대신 정년 3~5년 전 단계적으로 임금을 삭감해 정년까지 고용을 보장하거나 정년 후에도 고용을 연장한다.

이 제도는 1998년 일본에서 정년을 60세로 의무화하면서 먼저 도입되었다. 우리나라는 2013년 60세 이상 정년을 법제화하면서 2015년 공공기관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했다.

하나 기업마다 임금 삭감 기간과 비율 등은 제각각이다. 어떤 곳은 정년 전 1년만 임금을 삭감하는 반면에 어떤 기업은 3년간 삭감한다. 임금 수준도 이전에 받던 임금의 최고 60%를 깎는 기업이 있는 반면 10%만 깎는 기업도 있다. 그것도 연차별로 삭감 비율을 달리 적용하는 기업도 있고 임금피크제 전 기간에 걸쳐 동일한 비율로 급여를 줄이는 곳도 있다.

기업마다 상황이 다르겠지만 같은 업종 내에서도 기업마다 임금피크제 기간이나 삭감 폭의 차이가 큰 것은 곰곰이 생각해 볼 문제다.

임금피크제는 우리말로 ‘임금정점제’이다. 피크 타임(peak time)은 ‘절정기’ ‘한창’ ‘한창 때’이다.
※ 한국금융신문은 국어문화원연합회와 '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을 함께 합니다.

황인석 경기대 산학협력교수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