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핀테크 기업 고위드, 증권관리플랫폼 쿼타북과 협약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10-23 08:54

주주관리 등 쿼타북 서비스 제공

사진 = 고위드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핀테크 기업 고위드가 증권관리플랫폼 쿼타북과 협약을 맺었다.

스타트업을 위한 B2B 금융 솔루션 핀테크 기업, 고위드는 스타트업 증권관리플랫폼 쿼타북과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고위드카드를 사용하고 있는 고위드 중소형 스타트업 회원사에 △증권 및 주주명부 관리 △스톡옵션 관리 △주주총회 관리 △영업보고 및 동의권/협의권 등 투자자 커뮤니케이션 관리 등 쿼타북 서비스 베이직 플랜이 무료로 제공된다. 대형 스타트업 회원사인 경우에는 별도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고위드와 쿼타북은 향후 전략적 업무 협약 범위를 넓혀나갈 예정이다. 고위드 내 적용되는 쿼타북의 주주ž증권관리 및 스톡옵션 기능을 고도화 하기 위한 공동 기술 개발에 나설 예정 이며 쿼타북 서비스 내 고위드의 현금흐름 모니터링 기능을 적용하는 기술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쿼타북은 스타트업과 투자자에게 증권과 펀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관리 플랫폼이다. 재무 관련 전문 인력이 없는 초기 스타트업은 새로 투자를 받을 때마다 바뀌는 주주명부와 증권 현황을 관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쿼타북은 주주명부, 주식 발행 이력 및 변동 사항, 스톡옵션 등을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영업보고, 주주총회, 이사회 등 경영 관련 제반 사항 및 커뮤니케이션을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타트업 투자자(주주)는 쿼타북의 서비스를 통해 개인 투자 포트폴리오 혹은 펀드의 투자 이력, 주주명부 및 정확한 수익률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최동현 최동현 대표는 “스타트업 성장 과정에 필수적으로 필요한 서비스들은 많으나, 이들에 대한 접근이 쉽지는 않다“며 “스타트업들이 잘 알지 못하는 증권 관리 효율화를 위해 생겨난 쿼타북 입장에서는 고위드가 이러한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좋은 파트너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항기 고위드 대표는 “재무 인력이 없는 초기 스타트업도 스마트한 증권 관리가 가능하도록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고위드는 스타트업이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재무, 회계 관련 업무를 지원해 스타트업의 성장에 기여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