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병욱 의원, 벤처투자 활성화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대표발의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9-21 13:21

벤처기업 및 중소기업창업 투자 세제지원 기간 3년 연장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김병욱 의원실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간사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기간을 2023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연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1일 밝혔다.

현행법상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신기술사업금융업자 등에 출자·투자하는 경우 양도차익에 대한 법인세 비과세, 양도소득세 비과세, 투자금에 대한 소득공제 등 다양한 세제지원을 하고 있다.

당초 이러한 세제지원의 대부분은 오는 12월 31일을 기한으로 종료될 예정이었다. 벤처기업 등의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이 종료될 경우, 이들을 위한 투자가 줄어 벤처기업들이 연구·기술개발 과정을 지속하기 어렵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이에 김병욱 의원은 벤처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기간을 오는 2023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연장함으로써 벤처투자의 활성화를 통해 혁신적인 산업환경 구축과 기술개발 및 고용효과 창출에 기여하고자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올해 12월 31일을 기한으로 벤처투자에 대해 지원되는 다양한 세제지원이 종료될 예정”이라며 “이를 개정안을 통해 3년간 기간을 연장해 벤처기업으로의 투자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라고 입법취지를 밝혔다.

이어 “외국의 우버나 줌과 같은 세계가 주목하는 기업들과 같은 창업벤처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줘야 한다”라며 “그렇기 위해서는 창업벤처기업이 가진 기술과 아이디어에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새로운 기술로 무장한 벤처기업의 성장은 현재 진행 중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민국의 새로운 산업동력을 제공함과 동시에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