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이폰12 9월 이후에나 나올 듯…국내는 11월 출시 전망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7-31 10:30 최종수정 : 2020-07-31 10:46

애플 최고재무책임자 아이폰12 지연 공식 언급...발표행사는 9월 중순에 진행

애플의 하반기 출시 예정인 '아이폰12' 출시될 것으로 공식 발표 했다. 사진은 아이폰12의 렌더링 이미지/사진=폰 아레나(phone Arena)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아이폰12 출시가 9월보다 더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는 11월 중순에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30일(현지 시각)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3분기(4월~6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우리는 지난해 9월 말부터 아이폰을 판매하기 시작했지만, 올해는 그보다 몇 주 후에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애플 고위 임원이 공식적으로 아이폰12 출시 지연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이동 제한 조치로 부품 공급과 출장이 원활하지 못해 아이폰 12 출시가 미뤄질 것으로 전망해왔다.

애플은 그동안 9월 초 새로운 스마트폰을 선보인 뒤 9월 말에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공식 출시해왔다. 올해도 발표 행사는 평년과 같이 9월 중순 온라인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국내에는 11월 중순 이후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루카 마에스트리 CFO는 “우리는 놀라운 제품 라인업을 준비했지만 믿기 어려울 정도로 코로나19의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장기전에 접어들었고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애플이 투자자들에게 정보를 전달해야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이 9월 공개한 제품 중 한 달 이상 출시가 지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년에는 아이폰8이 먼저 출시되면서 아이폰X는 11월에 출시됐고, 아이폰 XR은 아이폰 XS보다 한 달가량 늦은 10월부터 출시됐다.

이날 애플은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은 597억 달러(약 71조1000억원), 영업이익은 130억9100만 달러(약 15조 5717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수치다. 애플은 새롭게 출시된 ‘아이폰SE’가 인기를 끌면서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극복했다고 분석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