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코로나 위기에도 '깜짝 실적'…2분기 영업익 8조1000억원(종합)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7-07 11:22 최종수정 : 2020-07-07 14:17

상반기 매출 107조, 영업익 14조 달성
2분기 잠정 실적 매출 52조, 영업익 8조1000억 원
재택근무·온라인 교육 등 반도체 사업 부문 개선 영향

삼성전자 2분기 잠정 실적/자료=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 여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8조원이 넘는 2분기 '깜짝 실적'을 7일 공시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은 52조원으로 전 분기 대비 6.02%, 전년 동기 대비 7.36%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8조1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5.58%, 전년 동기 대비 22.73% 증가했다.

2020년 상반기에 전체로는 매출액 107조3300억원, 영업이익 14조5500억원을 달성했다.

당초 증권가에서는 7조원대의 영업이익을 예상했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을 6조4703억원으로 추정했다. 코로나19의 타격이 2분기에 본격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상치를 훌쩍 넘어서는 영업이익 8조원대를 기록하면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증권가들은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시장 추정치)를 지난달 6조3000억원대에서 이달 7조원대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구체적인 사업부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이번 잠정 실적이 반도체 사업의 개선 덕분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온라인 교육, 화상회의 등 반도체 관련 소비가 늘면서 서버·PC 반도체 중심으로 지속적인 수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올 1분기 이후 메모리 전 제품의 가격 인상과 출하량 증가가 이어졌다.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사업부 영업이익을 5조원대로 추정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비대면 수요로 데이터센터 투자가 증가하면서 2분기 서버 D램(DRAM) 가격이 20% 이상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D램 평균 판매단가(ASP)는 10%, 낸드플래시 평균 판매단가(ASP)는 7% 이상 상승한 것으로 추정했다.

모바일(IM)과 가전사업(CE) 등 세트 부문의 수요도 4월 이후 회복되면서 영업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증권사들은 지난 1분기까지만 해도 코로나19가 유럽·미국으로 확산되어 스마트폰의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여파가 2분기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실제로 코로나19에 따른 해외 생산 공장 가동 중단, 매장 폐쇄, 수요 감소 등의 타격이 4월까지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이 5월부터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수요도 점차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존 영업이익 추정치 대비 신규 전망치에서 가장 큰 격차가 발생한 부문은 스마트폰(IM) 부문”이라며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4900만대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5월 이후 출하량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5400만대까지 회복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수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던 세트 수요가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오프라인 매장이 재개장되며 6월부터 스마트폰 출하량이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미·중 무역분쟁으로 스마트폰의 제품 경쟁력이 낮아진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을 유럽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확보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가전 사업(CE) 부문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하며 TV 및 가전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상승해 2분기 가전사업 부문의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3분기 실적은 낙관적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3분기 반도체 사업은 D램 수요가 감소하고, 가격도 낮은 수준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