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차 고장 미리 알려주는 서비스 '엑시언트 프로'에 도입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7-05 14:5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는 대형트럭 '엑시언트 프로' 차주를 대상으로 '어드밴스드 케어'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5일 알렸다.

차량에 문제가 발생하면 고객센터가 미리 알아채고 차주에게 연락하거나 경우에 따라 긴급출동하는 서비스다. 회사는 현대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블루링크'로 고장코드(DTC)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한 정보를 바탕으로 고장 유무를 확인한다. 이같은 능동형 케어 서비스는 국내 상용차 업계 최초라고 현대차는 강조했다.

블루링크에 가입해야 하며, 마케팅 정보 활용 등 추가적인 정보활용 관련 고객 동의가 있어야 서비스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상용차 최초 안전 알림 서비스 프로그램을 엑시언트 프로에 선제 적용했다"면서 "상용차 운전자에게 가장 중요한 운행시간을 증대시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