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단기 관점에서 신흥국 채권투자 수익률 낮추는 흐름 지속..브라질, 인도 감염자 확산 지속 - 하나금투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0-07-03 08:59

자료: 하나금융투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3일 "신흥국 채권 투자의 관점에서는 단기적으로 투자 수익률을 낮추는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승진 연구원은 "이미 많은 신흥국들이 상반기 중에 100bp 이상의 금리인하를 단행해 통화정책을 소진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터키, 남아공, 브라질, 멕시코 등이 상반기에 금리를 적극적으로 인하해 추가 인하 여력이 많지 않은 가운데 단기적으로 볼 때 채권투자 수익률이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올해 신흥국들의 평균 연간 재정적자는 GDP 대비 9%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정부 부채 역시 전년 대비 +8.8%p 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추가적인 재정정책 여력도 낮추고 있으며, 환율에 부정적 요인"이라고 밝혔다.

박 연구원은 "미국과 브라질, 인도 등의 국가들에서 감염자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반면, 상대적으로 유럽과 러시아, 중국은 안정돼 가고 있다"면서 "선거와 정부 형태 등의 정치적 배경과 정책 여력 및 경제 구조의 특징들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다수의 신흥국들은 의료 시스템이 부족할 뿐 아니라 이동과 활동을 제한할 만한 경제적 여유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브라질과 인도가 이에 해당하는 대표적인 국가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른 시기에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감염자 수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흐름은 역설적으로 해당 국가들의 회복 시기를 더 늦추게 될 것"이라며 "맞으면서 버티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