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장스케치] 상호주의·차별성…금융-ICT-핀테크, 마이데이터 포럼서 사전경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6-29 12:14

8월 5일 마이데이터 허가절차 스타트…업권간 '신경전'

6월 2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 주최로 열린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포럼'에서 (왼쪽부터) KB국민은행(금융), 네이버파이낸셜(ICT), 비바리퍼블리카(토스)(핀테크)에서 각 업계별로 사업전략과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0.06.2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상품 판매 프로세스와 수수료 등 건전한 시장 기준과 책임이 필요하다."

"원천 데이터가 다양하지 않다면 복수 마이데이터 사업자 차별성은 어디서 나올 것인가."

"모두 서로의 데이터를 개방하는 상호주의가 필요하다."

8월 5일 데이터 3법 시행으로 도입되는 마이데이터(MyData·본인신용정보관리업) 허가 절차를 앞두고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ICT(정보통신기술) 기업간 경쟁이 예열됐다.

업권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가운데 데이터 개방과 활용 등에 대한 서로 다른 3색 입장을 내비췄다.

금융위원회가 6월 2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연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포럼'에서는 금융업계에서 KB국민은행, 빅테크 ICT 업계에서 네이버파이낸셜, 핀테크 업계에서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발표자로 나서 각자 입장에서 마이데이터 산업 경쟁력을 제시하며 일종의 신경전이 벌어졌다.

윤진수 KB국민은행 전무는 마이데이터 발전 방향으로 건전한 시장 질서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윤진수 전무는 "상품 판매 프로세스와 상품 판매 수수료 등 건전한 시장 기준과 책임 형성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 고객의 정보 주권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마이데이터 사업자의 업무 근간에는 균형을 잡아줄 "리스크 관리가 핵심"이라며 전통 금융사 강점을 어필하기도 했다.

서래호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원천 데이터가 다양하지 않다면 복수 마이데이터 사업자 차별성은 어디서 나올 것인가"라며 플랫폼 사업자로서 장점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네이버를 기반으로 정보와 정보, 금융과 생활, 기술과 사회적 가치 등 연결(connect)을 구현하는 데이터 플랫폼을 제시했다.

데이터 상호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이 강조되기도 했다. 손현욱 비바리퍼블리카 실장은 "마이데이터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모두 서로의 데이터를 개방하는 상호주의가 필요하다"며 "아울러 제도 도입 취지에 근거한 합리적 운영 체계, 웹사이트나 창구에서 조회 가능한 정보는 모두 개방하는 포괄성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금융당국도 이날 마이데이터 산업이 상호주의와 공정경쟁에 기반해야 한다는 점을 꼽았다.

실제 전통 금융업계 일각에서는 '숨겨뒀던' 신용정보를 모두 개방하지만 상호적으로 취할 수 있는 빅테크 등 데이터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소업체와 대형업체 사이 데이터 접근에서 '기울어진 운동장' 문제가 거론되기도 한다.

축사에 나선 손병두닫기손병두기사 모아보기 금융위 부위원장은 "금융회사, ICT 기업, 핀테크 기업 모두 소비자의 편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호주의 관점으로 보유하고 있는 소비자 정보를 최대한 개방해야 한다"며 "정부도 규제차익 없이 다양한 산업분야의 플레이어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도 특별히 관심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