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5월 美비농업 취업자수 700만명 감소로 전달보다 개선 예상..고용 질과 회복속도 우려는 지속 - KB證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0-06-05 14:56

자료: KB증권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KB증권은 5일 "5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취업자수 700만명 감소로 지난 4월(-1,955.7만명)에 비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두언 연구원은 "비농업부문 취업자수 증가의 향방을 미리 가늠할 수 있는 고용 선행지표들이 모두 개선됐다"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주간 신규실업청구 건수는 4월 첫째 주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5월 3째주에는 244.6만명으로 락다운 이후 가장 낮은 증가를 기록했다.

5월 ADP 민간고용도 개선됐다. 5월 민간고용이 276만명 감소하며 시장 예상치(-875만명)를 하회했다. 이는 지난 4월(1,955.7만명)에 비해 감소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세부 항목 중에서도 지난 4월 팬데믹 여파로 큰 폭의 감소를 보였던 무역, 운송, 유틸리티 산업에서의 감소폭(-305.7만명 → -82.6만명)이 줄었고, 급여보호 프로그램 (PPP: Paycheck Protection Program) 혜택을 받은 소기업 등에서 감소폭이 줄었다(-294.2만명 → -25.3만명).

5월 ISM 고용추세가 반등했다. 5월 ISM 제조업 고용지수는 32.1%로서 지난 4월(27.5%)에 비해 4.6%p 상승했고, 5월 ISM 서비스업 고용지수는 31.8%로서 지난 4월(30%)에 비해 1.8%p 상승했다.

김 연구원은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29.7%)을 기록했던 4월 ISM 고용추세 지수가 5월 들어 반등했다는 점에서 5월 비농업부문 취업자수 감소 폭이 700만명 내외로 4월에 비해 개선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고용지표 헤드라인 수치가 좋아지더라도 실업률 상승과 경제활동참가율 부진 등 고용의 질과 회복 속도에 대한 우려는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5월 실업률은 20%로 추가 상승이 예상된다"면서 "증가폭이 줄어들었지만 5월에도 실업청구를 신청한 사람들이 누적으로 3째주까지 약 830만명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실업청구조건 완화에 따른 도적적 해이 등으로 비경제활동 인구의 증가세는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5월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의 상승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용률과 경제활동 참가율의 개선이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은 미국 고용시장이 회복되기 시작하더라도 구조적 실업자들이 상당 수 존재한다는 것으로서 향후 회복 속도와 질적인 측면에서의 우려를 높이는 요인이라는 것이다.

미국의 인종차별 시위가 더 장기화될 경우 고용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최근 격화되고 있는 인종차별 시위는 고용시장 회복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시위의 장기화와 확산은 바이러스 재발 우려를 높이는 요인으로 하반기 고용 회복을 저해할 것이고, 흑인의 고용 비중이 높은 운수 및 창고업, 교육 및 보건 서비스, 음식 및 주점 서비스업 등에서 구인난이 일시적으로 일어날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자료: KB증권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