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마트 트레이더스, 일회용마스크 장당 320원 1인당 50매 1박스씩 판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6-05 09:01 최종수정 : 2020-06-05 11:08

지난 2월 트레이더스 월계점에서 고객들이 줄을서서 마스크를 구매하는 모습. / 사진 = 트레이더스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이마트의 창고형 매장 트레이더스가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을 확보해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트레이더스는 오는 6일부터 ‘일회용 마스크 50개입(대형/소형)’ 1박스를 1만5980원에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MB필터가 포함된 3중 구조의 일회용마스크이며 장당 가격은 320원이다.

판매는 전국 트레이더스 18개 점포에서 이뤄지며, 매일 각 점포마다 700~1000박스 물량이 입점될 계획이다. 구매 개수는 1인당 1박스(50개입)로 제한한다.

트레이더스는 여름이 되면 일회용마스크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날씨가 더워지면서 호흡이 어려운 KF마스크보다 일회용마스크를 찾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에 지난 2월부터 저렴한 가격에 대규모 물량을 공급할 수 있는 납품업체를 물색해왔고, 마스크 생산공장과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일시 구매 계약을 진행해 이번 판매를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트레이더스에서 판매하는 일회용마스크를 4인 가족이 30일동안 매일 사용할 경우 마스크 구매 비용은 총 3만8400원으로 KF마스크 대비 20% 수준에 불과하다. 트레이더스는 해당 물량이 6월 한 달 내에 모두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트레이더스가 판매한 마스크 물량은 KF마스크와 일회용마스크를 합쳐 총 약 900만장이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2000만장은 트레이더스에서 약 1년 가까이 판매할 수 있는 마스크 물량인 셈이다. 트레이더스는 일회용마스크를 점포당 하루에 1만장 내외로 판매했다. 이마저도 물량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일주일에 평균 2~3회 판매에 그쳤다.

최근 들어 수요가 급증한 소형 일회용마스크 역시 동일한 가격에 판매한다. 트레이더스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 개학으로 최근 수요가 높아진 소형 일회용마스크도 대형과 동일한 가격에 판매해, 소비자들의 마스크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출 방침이다.

트레이더스 박예은 마스크 바이어는 "소비자들에게 일회용마스크를 저렴한 가격에 공급하기 위해 수많은 협력업체를 물색해 이번 판매를 기획했다"며 "소비자들이 트레이더스에 오면 언제든지 마스크 구매가 가능하도록 역대급 물량을 공수했다"라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