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생로랑 크로스백 132만원에 풀리자 15만명 몰렸다…신세계인터 홈페이지 '다운'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6-03 11:10

사진 =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면세점의 부담을 덜기 위해 한시적으로 허용된 재고 면세품 판매가 시작되자 소비자들이 한꺼번에 몰렸다. 재고 면세품의 내수 통관 판매가 허용되자 국내 유통업계 중 가장 먼저 판매에 나섰던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5만명의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서버 다운 현상을 겪고 있다.

3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자사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에서 신세계면세점 이월상품 예약 판매를 개시하려고 했다. 그러나 상품이 풀리자 15만명의 접속자가 동시에 몰리면서 서버가 다운됐다. 이날 오전 10시30분 기준 에스아이빌리지의 온라인 홈페이지와 모바일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 모두 재고 면세품 판매 화면으로의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하루 평균 접속자 수는 20만명 수준으로, 접속자 수가 평소보다 많을 것을 대비해 기존보다 서버를 20배 증설했지만 15만명의 접속자가 몰려 서버가 다운됐다"며 "현재 사이트 복구 중으로 신속하게 조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준비한 재고 면세품목 수 200여개다. 주요 상품으로는 생로랑 카트린느 사첼 크로스백(132만7000원), 발렌시아가 에브리데이 로고 카메라백(91만7000원), 보테가 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도큐먼트(106만1000원), 발렌티노 락스터드 스파이크 라지 숄더백(227만7000원) 등을 준비해 둔 상태였다.

관세청은 '코로나19'로 면세업계 매출이 타격을 입자 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6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장기 재고품을 대상으로 내수 통관 판매를 허용한 것에 따른 것이었다. 허용 기간은 오는 10월29일까지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