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금융, 한앤컴퍼니 손잡고 에이치라인해운에 1.8조 투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5-22 15:46

PEF 설립계약 체결...한앤컴퍼니 보유 지분 100% 인수

▲하나금융지주 명동 본점./ 사진= 하나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국내 사모투자 전문회사 한앤컴퍼니와 손잡고 국내 벌크전용선 업체 에이치라인해운 지분에 투자하기 위한 신규 사모펀드(PEF)를 설립한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15일 한앤컴퍼니와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과 공동 업무집행사원(GP)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하나금융과 한앤컴퍼니가 펀드를 공동으로 설립한 뒤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100%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하나은행이 인수금융 전체 주간사로 나서며, 하나금융투자는 한앤컴퍼니와 공동으로 PEF를 설립하고 출자자(LP) 모집 및 향후 공동업무집행사원(Co-GP)으로서의 운용을 담당할 예정이다.

펀드의 총 규모는 3조1000억원으로, 이 가운데 하나금융이 1조8000억원을 조달한다. 하나금융과 한앤컴퍼니가 만드는 펀드 자체 자금 약 1조원과 인수금융을 통해 조달한 약 8000억원을 동원해 한앤컴퍼니가 보유하고 있는 에이치라인해운 지분을 인수할 계획이다.

에이치라인해운은 지난 2014년 한진해운 벌크 전용선 사업부를 한앤컴퍼니가 인수해 설립한 해운사다. 2016년에는 현대상선 전용선 사업 부문을 인수합병(M&A)하는 데 성공하며 국내 최대 규모 전용선 전문선사로 성장했다.

에이치라인 벌크사업부문은 현재 30만톤급 초대형 철광석운반선 ‘HL 투바라오·브라질호’를 포함해 총 43척의 선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포스코, 한국전력,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공사 등 우량화주와의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호주·브라질·캐나다 등 해외에 철광석, 석탄 등의 원자재를 운송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PEF 운용 업무는 투자은행(IB) 부문의 일환으로서 하나금융투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PEF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한앤컴퍼니와 협력 관계를 견고하게 다져 향후 M&A 사업에서 지속적으로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