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정의선 단독 회동...삼성SDI에 좋은 기회될 것”- 한국투자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5-14 09:09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삼성SDI가 지난 13일 이뤄진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그룹 부회장과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단독 만남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됐다.

14일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회동으로 인해 삼성SDI가 대형 완성차 업체를 신규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삼성과 현대차가 향후 필요한 차세대 기술 개발을 공동 진행하게 되면 현재의 협력 관계를 넓히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전일 재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이 부회장과 미래 배터리 기술 동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회동에는 삼성의 전기차 배터리 개발진 및 임원(전영현닫기전영현기사 모아보기 삼성SDI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과 현대차의 미래차 개발진 및 임원(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서보신 상품당당 사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연구원은 “이번 회동은 단발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두 그룹 간의 장기적 협력관계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래차를 둘러싸고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이 협력할 분야가 많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이번 회동의 주제였던 전기차 배터리뿐만 아니라 차량용 반도체 및 전장부품, 나아가 자율주행 분야까지 확대될 수 있다”라며 “현대차 입장에서는 전기차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라고 평가했다.

그는 “다만 당장의 가시적인 성과나 수주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협력이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회동은 삼성SDI에게 놓치고 싶지 않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회동으로 삼성SDI가 단기에 현대차향으로 2차전지를 납품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기엔 이르지만, 대형 완성차 업체를 신규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두 그룹이 긴 시간이 필요한 차세대 기술 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게 된다면, 현재 상용화된 타입(각형,원통형 등)으로 협력 관계를 넓히는 것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