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WHO의 게임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캠페인 환영" 한국게임학회 성명서 발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4-02 11:50

WHO 게임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플레이어파트투게더 시작
따로 또 같이 게임하며 물리적 거리두기 게임으로 극복
한국게임학회, 게임의 가치와 교육적 기능 재평가 감사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 교육용 게임 개발 및 참여 촉구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국게임학회가 WHO(세계보건기구)의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작한 '플레이 어파트 투게더(Play Apart Together)' 캠페인 시작에 대해 환영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PlayApartTogether(플레이 어파트 투게더)라는 해시태그 아래에서 확산되고 있는 이 캠페인은 '따로 또 같이' 게임을 플레이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는 내용으로 WHO가 추진하는 캠페인이다.

WHO가 주장한 플레이 어파트 투게더 캠페인/사진=WHO

한국게임학회는 WHO의 과거 행적과 관계 없이 인류가 마주한 위기상황에서 게임에 도움의 손길을 내민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게임이 인간사회의 충실한 공간적 실현인 만큼 현실의 접촉을 피해 무한대의 공간이 존재하는 게임에서 사람들이 대결, 화합, 소통, 갈등, 해결과 같은 사회적 교류를 사이버 공간에서 가능하게 하는 게임의 순기능을 보다 적극적으로 도입하여 사회적 거리두기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봤다.

또한, WHO가 부정적으로 본 게임의 공간적 응축성이 역설적으로 코로나19에서 승리하기 위해 인간이 가진 결정적인 이니셔티브(우선권)이라며 이를 본격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국게임학회는 한국 정부 역시 WHO의 결정을 참고하여 게임을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 코로나19 극복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해야 한다며 교육용 게임을 수업에 적극 활용할 것을 촉구했다.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과 같은 메이저 게임사가 초중고 교육용 게임 또는 사회적 가치 실현 게임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동시에 Play Apart Together 캠페인에 본격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추진했던 한국중독정신의학게와 일부 의사들도 WHO의 권고에 따라 게임을 활용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게임을 활용해 사회적 혼란이 극복될 수 있다면 게임인들은 모두 몸을 던져 헌신할 것"이라며 "혼란에 빠진 초중고 수업현장에 도움이 된다면, 또 교육부나 문체부, 일선 학교에서 요청이 온다면 우리 학회는 모든지원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