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5대 금융그룹 등 10조원 규모 증안펀드 조성…"4월초부터 운영 예정"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31 16:21

금융위-업계, '다함께코리아펀드' 조성 업무협약

금융위원회·산업은행·5대 금융그룹·17개 선도금융기관·한국증권금융은 3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다함께코리아 펀드'(증안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줄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두 번째 줄 왼쪽부터) 정완규 증권금융 사장, 최알렉산더희문 메리츠종금 대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대표. (세 번째 줄 왼쪽부터) 강영구 메리츠화재 사장, 김정남 DB손보 대표,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 송종욱 광주은행장, 임용택 전북은행장, 성경식 부산은행 본부장, 서문선 대구은행 본부장, 김창효 경남은행 본부장 / 사진= 금융위원회(2020.03.3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 5대 금융그룹 등이 출자하는 증권시장안정펀드가 이르면 다음달 초부터 운영이 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3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산업은행, 5대 금융그룹을 비롯한 17개 선도 금융기관, 한국증권금융과 다함께코리아펀드(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3월 2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방안'의 후속조치다. 펀드명은 '다함께코리아펀드'로 명명됐다.

23개 출자기관과 한국증권금융은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다함께코리아펀드 조성과 운영에 협조키로 했다.

출자기관 별 액수를 보면, 산업은행이 2조원을 맡았다.

KB금융,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그룹이 각각 1조원씩 4조원을, 농협금융그룹이 7000억원을 맡았다.

금투 부문에서는 미래에셋대우 5400억원, 한국투자증권 4000억원, 삼성증권 3250억원, 메리츠종합금융증권 2350억원 등 총 1조5000억원을 맡았다.

또 생명보험부문이 8500억원이다. 삼성생명 4400억원, 한화생명 1850억원, 교보생명 1650억원, 미래에셋생명 600억원이다.

지방은행도 5000억원을 분담한다. 부산은행 1500억원을 비롯, 대구은행 1400억원, 경남은행 1000억원, 광주은행 600억원, 전북은행 500억원이다.

손해보험 업계도 4500억원을 맡는다. 삼성화재 1950억원, 현대해상이 1050억원, DB손해보험 1000억원, 메리츠화재 500억원이다.

10조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번 펀드는 참여 금융기관과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투자관리위원회 설립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4월초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자산운용은 투자관리위원회가 마련한 공통된 투자운용방향에 따라 참여 금융기관이 자유롭게 선정한 전문가들에 의해 독립적으로 이루어진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