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공직자 재산 공개…은성수 금융위원장 32억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26 13:46

집값 상승과 급여 예금 등…윤석헌 금감원장 31억원

은성수 금융위원장 / 사진=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집값 상승, 저축 등에 힘입어 1년새 재산이 3억9000만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고한 2020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은성수 위원장은 32억18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3억9729만원 늘어난 수치다.

은성수 위원장 본인 명의 서울 서초구 잠원동 소재 아파트 값이 1년새 1억2800만원 오른 영향이 컸다. 배우자 명의 강남구 논현동 소재 건물 가격은 같은 기간 6755만원 올랐다.

급여 등 저축으로 은성수 위원장 본인, 배우자, 장·차남 예금이 2억547만원 가량 늘기도 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20억66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1억848만원 늘어난 것이다.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은 13억361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2778만원 가량 늘었다. 강남구 논현동 소재 아파트가 공시가 상승으로 1억7700만원 늘었다.

금융위 산하기관에서는 김우찬 금융감독원 감사 재산이 가장 많았다. 김우찬 감사는 51억731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3억9305만원 증가한 것이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아파트 값이 공시지가 변동으로 2억9600만원 오른 영향이 컸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예금액 감소 등으로 지난해보다 8548만원 줄어든 31억138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23억85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억4843만원 늘어난 수치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44억184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5억3517만원 증가한 것이다. 서울 용산구 소재 아파트 값이 1억2800만원 가량 늘어났고, 본인, 배우자, 장·차녀 등 급여소득 등으로 예금이 3억7927만원 가량 늘었다.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은 재산으로 39억3570만원을 신고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33억640만원 재산을 신고했다.

또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32억47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은 11억9818만원,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 원장은 14억4573만원을 각각 재산으로 신고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