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셀리버리, 코로나19 치료제 미 FDA·식약처 임상 추진 소식에 '상한가'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3-24 14:45

▲위탁생산기관 (CMO) 으로부터 합성되어 입고된 iCP-NI 시료./ 사진=셀리버리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셀리버리가 급등하고 있다. 셀리버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iCP-NI’의 빠른 임상 진입 및 상용화를 위해 미국 식약처(FDA)와 한국 식약처(KFDA) 두 곳에서 동시 임상을 추진한다는 소식에 주가가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4일 오후 2시44분 현재 셀리버리는 전 거래일 대비 29.84%(1만6800원) 오른 7만3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셀리버리는 이날 싸이토카인폭풍 억제 중증패혈증 치료제 iCP-NI의 빠른 임상 진입 및 상용화를 위해 미 FDA와 한국 식약처에서 동시 임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최단기간에 iCP-NI의 임상진입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심각한 폐렴 및 중증패혈증 환자에게 치료제를 투여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임상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며 “한국 식약처에 임상신청을 함과 동시에, 미국의 경우 신약개발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방스(COVANCE)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대한 iCP-NI의 효능을 직접 검증하기 위해 미국의 전문위탁연구기관인 서던 리서치(Southern Research) 사와 협의를 마치고, 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병변을 모사한 영장류 코로나19 질병모델에서 치료 효능시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CP-NI는 20종 이상의 모든 염증성 싸이토카인을 제어함으로써 싸이토카인 폭풍을 억제하기 때문에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다양한 병원성 세균 및 바이러스 감염성 중증패혈증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최단기간 내 한국과 미국에서의 임상에 진입하고 신약으로 개발해 현재 코로나19 판데믹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해서 주기적으로 발생할 감염성 전염병에 치료효과가 있는 궁극적 치료제로써 개발하는 것이 바람”이라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