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캠코, 대구지역 의료진 및 취약계층 지원 위해 2억원 추가 기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3-12 09:05

△ 문성유 캠코 사장과 김승태 캠코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캠코 노사가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공동선언’을 했다. /사진=캠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애쓰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위해 2억원을 추가 기부하기로 했다.

캠코는 검사와 치료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응급구호단체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방호복과 고글 등 총 7000만원 상당의 의료용품을 긴급하게 전달하기로 했다.

부산지역 특산품인 대저 토마토와 어묵 등 총 3000만원 상당의 간편식을 의료진뿐 아니라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인해 도움이 절실한 대구지역 주민들에게 보내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비상이 걸린 혈액 수급을 돕고자 직원들이 헌혈에 동참해서 모은 약 200여장의 헌혈증서를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구지역 소년·소녀가장과 한부모 가정 등을 대상으로 총 370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제공해 저소득층 생계를 지원하고 지역상권 살리기에도 동참할 예정이다.

개학이 미뤄진 부산 지역 초등학교와 어린이집에 감염 예방을 위해 총 4000만원의 방역을 지원하고,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총 2300만원 상당의 방역과 함께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을 제공하여 감염 확산과 예방을 지원할 계획이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저소득․취약계층이 캠코의 도움으로 국가적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캠코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경제적 재기를 돕는 포용금융 지원기관으로서 지역사회와 긴밀히 소통을 강화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력제고 등 코로나19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해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전국 지역본부 차원에서도 취약계층 지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코로나19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지역본부에서는 쪽방촌 주민을 위해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지원하고, 서울서부지역본부와 인천지역본부 등에서도 건강취약계층을 위해 소독제와 마스크, 홍삼 등 물품을 지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