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동부건설, 법정관리 딛고 매출 1조 재도약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3-09 00:00

과천·반포 센트레빌 재건축 수주 성료
주택·토목 분야 약진…공공사업도 호조

▲ 사진: 허상희 동부건설 대표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동부건설은 한 때 재정난으로 법정관리를 거치면서 5000억 원대까지 외형이 쪼그라드는 등 어려운 시기를 겪었다.

그러나 동부건설은 법정관리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면에서 모두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법정관리 졸업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결과 이제는 그간의 어려움을 딛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동부건설의 지난해 매출은 약 1조979억 원으로 2018년 대비 약 2557억이나 늘었다. 동부건설이 마지막으로 매출 1조 원을 돌파한 것은 2013년이 마지막이었다.

지난해 동부건설의 영업이익 또한 약 565억 원으로 2018년에 비해 254억가량 늘었다. 최근 3년 동안 매출, 영업이익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모양새다.

건설업계 전반이 규제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내는 와중에도 영업력 회복과 매출 신장을 이끌어냈다는 점은 향후 동부건설의 성장 가능성에 힘을 싣어주는 부분이다.

최근의 성장세는 공공공사와 주택 사업이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동부건설은 평가하고 있다.

동부건설은 201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공공공사 분야에서 수주실적 2위를 기록했다. 김포-파주 2공구, 문산-도라산 2공구, 양평-이천 4공구(한국도로공사) 사업 입찰에 참여하여 모두 수주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주관사로 참여한 월곶-판교 1공구(한국철도시설공단) 사업에서도 실시설계적격자로 선정됐다.

주택 사업의 실적도 상승세다. 지난해 수주실적에서 절반 이상 차지했다. 동부건설은 과천 및 반포 센트레빌(현대아파트 재건축)은 물론 서초구 방배동 신성빌라 재건축 시공권을 확보한 바 있다.

또한 주택 사업의 비중 확대는 한국토지신탁(이하 한토신)과의 시너지가 효과를 발휘한 것도 한몫했다. 현재 동부건설은 ‘부산감만1구역(4408억원)’, ‘당진수청 1지구(4660억원)’, ‘남악신도시 센트레빌(2089억원)’ 등 한토신의 개발신탁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중견 건설사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대치·논현·이촌·방배 등 주요 강남 지역에 아파트를 시공한 경험이 있어 선호도가 높다”면서 “차별화된 설계, 옵션 고급화,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스테리움 등을 통해 강남 틈새시장을 공략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기업평가 역시 동부건설 신용등급을 ‘BBB/안정적’으로 평가했다. 회생 절차 이후 진행된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 사업 안정성 양호 등이 그 근거다.

김현 한기평 책임연구원은 “동부건설의 시공능력평가는 3년 평균 25위로 양호하다”라며 “다양한 시공 경험, 브랜드 인지도 등을 기반으로 2017~2018년 연 평균 1조6000억원 신규 수주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회생 절차 이후 이어진 성장세도 이를 뒷받침한다. 배영찬 한기평 평가 1실 평가전문위원은 “동부건설은 최근 대손충당금이 일부 환입되면서 수익성이 올랐다”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3분기 동부건설 부채비율은 114,3%로 양호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올해 주택 부분 매출 증가는 전년 대비 둔화할 것으로 보이지만 안정적인 수준을 보일 것”이라며 “대규모 프로젝트들의 매출 반영으로 양호한 수익성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