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부회장, 국내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전…현대차그룹, 50억원 쾌척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2-26 11:0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그룹이 26일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0억원을 기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전방역과 조속한 피해복구를 돕기 위한 조치다.

지원금은 대구·경북지역에 집중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대구·경북은 코로나19 피해가 심한 지역이자 현대차 자동차부품 협력사가 밀집한 곳이기도 하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과 치료·방역 등 의료활동에 직접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지원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은 우선 전국의 재난취약계층과 의료진, 피해자를 대상으로 현금과 구호·방역 물품 제공, 예방·방역 활동 등을 지원한다. 경제활동 위축으로 피해가 큰 저소득층과 자가 격리자를 위해 체온측정기와 손세정제, 마스크 등의 예방 물품을 제공한다. 의료진의 방역 물품 구입을 돕고, 적재적소에서 예방·방역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방역서비스를 조기에 실시하고, 방역 물품, 생필품 등을 적기 공급하는 데 집중한다.

감염 시 피해가 큰 재난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대구·경북지역의 노인·장애인 시설과 지역 아동센터, 복지관 등을 직접 찾아가 방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열감지기, 손세정제, 마스크 등을 제공함으로써 코로나19 감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대구·경북지역의 소외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에게 식료품 키트도 전달한다. 식료품 키트는 식품과 음료 등으로 구성돼 2주 간의 자가 격리 기간 동안 자택 내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준다.

식료품 키트 제공은 자가 격리 대상자들의 외부 출입 필요성을 줄여 대면 접촉에 의한 전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방안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중소 부품렵력사에 1조원 규모의 무이자 대출 등 긴급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지자체 지역화폐와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지역경제 살리기도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의 신속한 회복과 안정적인 예방 및 방역활동을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며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 마련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