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석헌 금감원장-5대 금융지주 회장 25일 만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18 17:17

'정기적 소통' 조찬…DLF·라임으로 내부통제 강화 주문 주목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제공= 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이 오는 25일에 조찬 회동을 한다.

정례적 자리이긴 하지만 DLF(파생결합펀드) 사태와 라임자산운용 사태가 줄줄이 터진 상황인 만큼 긴장감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관측돼 주목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은 오는 25일 여의도 모처에서 분기 정례 모임을 진행할 예정인데, 이 자리에 윤석헌 원장도 참석한다.

이번 만남은 지난해 윤석헌 원장이 5대 금융지주 회장과 만나 '정기적으로 소통의 자리를 갖자'고 공감한 가운데 새해를 맞이해 자연스럽게 성사됐다는 게 당국과 업계 설명이다.

금융권에서는 어떤 대화가 오고갈 지가 최대 관심사이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DLF사태와 라임사태 등이 주요 현안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금융과 하나금융의 경우 DLF 사태로 전현직 은행장이 중징계를 받았고, 신한금융도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 펀드 관련해 금투와 은행이 결부돼 있다.

정기적 조찬 회동 자리로 현안에 대해 깊숙하게 논의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한 편이다. 다만 윤석헌 원장이 소비자보호와 내부통제 강화 주문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금융권 관계자는 "웬만하면 민감한 현안에 대한 발언이 오고가진 않겠지만 긴장감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