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JB금융 프놈펜상업은행, 2019년 순이익 207억원 기록…사상 ‘최대 실적’ 달성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2-18 09:19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높은 당기순이익 달성
인수 후 4년만 자산 2.5배, 순이익 6배 증가

△ 캄보디에아에 위치한 JB금융그룹의 손자회사인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사진=JB금융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JB금융그룹의 프놈펜상업은행(PPCBank)가 캄보디아 진출 한국계 은행 중 가장 높은 당기순이익 207억을 달성하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JB금융은 18일 프놈펜상업은행이 2019년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147억원, 40.5% 증가했다고 밝혔다.

최근 3년 사이 현지 상업은행 수가 10여개 가까이 증가하며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프놈펜상업은행은 유일하게 순이익 200억원을 돌파하며 한국계 진출 은행 중 업계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프놈펜상업은행은 2019년 총자산 1조 722억원으로 전년대비 21.8% 증가하면서 한국계 은행 최초로 자산 1조를 돌파했다.

총 대출은 6040억원에서 7493억원으로, 총 수신은 7045억원에서 8105억 원으로 각각 24.1%, 15%씩 늘었다. 수익성도 꾸준히 증가하여 지난해 이자이익은 406억원으로 전년대비 31.4% 증가했다.

JB금융은 프놈펜상업은행이 캄보디아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원동력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 및 최적화된 디지털 금융 서비스 제공에 있다고 밝혔다.

프놈펜상업은행은 다른 한국계 은행과 달리 운영자금 전액을 현지에서 조달하고 있다. 한국에서 저금리 자금을 조달해 현지에서 고금리로 대출하면 예대마진이 커지지만, 외환 규제 때문에 영업을 확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프놈펜상업은행은 고금리 정기예금 대신 요구불 예금과 저금리 예금 유치를 높이면서 조달 비용을 낮추는데 성공했다.

또한 현지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마케팅 및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캄보디아 금융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가고 있다.

실제 외국인의 경제활동이 활발한 캄보디아의 특성을 고려해 주요 지점에서 ‘외국인 전용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창구에서는 중국인 및 일본인 직원을 배치해 원어민 상담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고액 자산가들에게 차별화된 PB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골드클럽’도 운영하고 있다.

프놈펜상업은행은 디자인경영으로 현지 은행보다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였고, 고객들의 편안감과 신뢰감을 주는 인테리어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 캄보디아 최초로 코어뱅킹IT 시스템 ‘압사라’를 자체 개발하는 데 성공해 여신업무 상담과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하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수기 관리로 이뤄졌던 무역금융 등 외국환 업무도 전산화를 마쳤으며,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마케팅 역량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프놈펜상업은행은 지난해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와 5년간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출 3000만달러를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하며 현지에서 보다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나가고 있다.

신창무 프놈펜상업은행장은 “자본금 규제 강화 및 상업은행 경쟁과다로 소매금융 성장폭이 둔화되고 있다”며,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고객 네트워크 확대와 디지털서비스 강화를 통해 당기순이익 207억의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한편, JB금융그룹은 △전북은행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 △JB자산운용을 자회사로,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JB캐피탈 미얀마(Capital Myanmar)를 손자회사로 둔 종합금융그룹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