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당국 “신종 코로나 관련 테마주·악성루머 대응 강화”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2-11 15:01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 사진 =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금융당국이 최근 주식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테마주 및 악성루머에 칼을 빼들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불안을 틈타 일부 종목 주가가 급등락하고 온라인에서 근거 없는 루머가 급격히 늘어나는 데 따른 대응이라는 설명이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 한국거래소는 11일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테마주 30종목의 평균 주가등락률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57.2%에 이르는 등 변동폭이 현저하게 큰 상황이라며 투자자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7.00%)와 코스닥(7.12%) 지수 등락률을 큰 폭으로 웃돌았다.

금융당국은 그간 기업실적에 상관없이 급등락하는 종목에 대한 시장감시와 조사를 꾸준히 강화해 왔다.

이에 금융위·금융감독원·한국거래소는 ▲관련 테마주로 언급되는 종목에 대해 대규모 고가 매수행위를 반복하며 시세를 유인하는 행위 ▲과도한 허수주문, 초단기 시세관여 및 상한가 굳히기 등을 통해 시세조종을 반복하는 행위 ▲인터넷 증권게시판 등을 통해 특별한 근거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풍문을 유포해 주가가 급등할 것처럼 매수를 부추기는 행위 등에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이와 함께 “현재 진단·백신, 마스크, 세정·방역 등 관련 주요 테마주 30여 종목을 선정해 면밀한 모니터링을 실시 중”이라며 “특히 매수추천 대량 SMS 발송 및 사이버상의 풍문 유포 등의 사례를 집중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테마주의 급등에 대해 투자주의·경고·위험 등 시장경보종목 지정, 그리고 불건전매매 우려 주문에 대한 수탁거부예고 등의 중대 예방조치를 실시 중”이라며 “최근 20여 종목에 대해 총 33회 시장경보 조치를 실시하고 3개 종목에 대해 수탁거부예고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마지막으로 “악성루머를 이용한 위법행위가 반복돼 투자자 보호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조사·심리기관 공조를 통해 루머 생성·유포자에 대해 즉시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