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1월 은행 가계대출 3.7조 증가해 전년비 증가폭 확대...안심전환대출 전환수요 증가가 원인

이지훈 기자

jihunlee@

기사입력 : 2020-02-11 12:00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지훈 기자]
계절요인 등으로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의 증가규모가 전달에 비해 축소됐지만 전년비로는 2.6조원 가량 증가폭을 확대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20년1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달 은행 가계대출은1월 말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잔액은 전월비 3.7조원 증가한 892.0조원으로 집계됐다.

1월 주택담보대출은 주택거래 관련 자금수요, 안심전환대출 실행 등의 영향으로 4.3조원 증가한 657.9조원을 기록했다. 다만 증가세는 12월 5.6조원에 비해 둔화됐다.

하지만 전년동기비로는 2019년 1월 2.7조원에서 4.3조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비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안심전환대출로 약 1.4조원 전환되면서 은행 대출잔고가 늘어난 영향이라는 설명이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 대출잔액은 설 상여금 유입 등의 영향으로 전월비 1.6조원 증가에서 0.6조원 감소한 233.0조원을 나타냈다.

은행 기업대출은 12월 6.2조원 감소에서 지난달엔 8.6조원 증가 반전한 877.5조원을 나타냈다.

대기업대출이 2.2조원 감소에서 3.1조원 증가했고 중소기업대출이 3.9조원 감소에서 5.4조원 증가했다. 모두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부가가치세 납부 수요 등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1월중 은행 수신은 12월 0.2조원 감소에서 15.1조원 감소로 감소폭이 확대됐다.

수시입출식예금은 부가가치세 납부를 위한 자금인출 등으로 기업자금을 중심으로 감소하여 12월33.4조원 증가에서 지난 달은 17.4조원 감소로 돌아섰다.

정기예금은 지난 달 27.3조원 감소에서 1.5조원 증가로 소폭 돌아섰다.

자산운용사 수신 12월 8.1조원 감소에서 지난달은 22.9조원 증가로 크게 돌아섰다.

MMF는 연말 일시 유출되었던 은행자금 및 국고여유자금의 재유입 등으로 12월 15.8조원 감소에서 23.5조원으로 큰 폭으로 회복했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대되면서 채권형펀드가 2.9조원 감소에서 1.0조원 증가한 반면 주식형펀드는 6.3조원 증가에서 2.8조원 감소 전환했다.

이지훈 기자 jihun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