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AI가 금융지형 바꾼다] 하나벤처스, 딥테크 투자 AI 활시위 바짝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1-28 00:00

1천억 벤처펀드 10~20% AI·빅데이터 목표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인 하나벤처스는 ‘딥테크(Deep Tech)’로 정의한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Big Data) 영역 투자에 속도를 내고 있다.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 1호 블라인드 벤처펀드의 최대 20%까지 딥테크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 출범 1년 금융지주 계열 첫 신기술사업금융사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벤처스는 1000억원 규모 1호 블라인드 벤처펀드인 ‘하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펀드’를 통해 현재까지 딥테크 섹터 2개 업체(커먼컴퓨터·액션파워)에 총 30억원을 투자했다.

하나벤처스는 2018년 10월 자본금 300억원으로 설립돼 12월에 금융감독원에 신기술사업금융업으로 등록하고 본격 출범했다.

특히 금융지주 계열 최초 전업 신기술사업금융사로 첫 발을 디뎌 업계에서 주목받았다.

지난해 6월 결성된 하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펀드는 ‘출사표 펀드’다. 국내 벤처캐피탈(VC)이 1호 펀드를 이처럼 대규모로 조성하는 것도 최초격으로 꼽혔다.

하나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펀드 투자 영역을 보면 A부터 F까지 ‘6-알파벳(6-Alphabet)’으로 설정돼 있다.

구체적으로 △A Man Tech(1인가구 증가 따른 의식주 기술혁신) △Bio Tech(바이오/헬스케어/웰니스) △Culture Tech(콘텐츠/엔터테인먼트) △Deep Tech(AI/빅데이터) △E-commerce(전자상거래) △Fintech(혁신금융 핀테크) 등 4차 산업들이 차지하고 있다.

특히 딥테크 쪽은 하나벤처스가 “빠짐없이 본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신경을 쓰고 있는 분야 중 하나다.

시장에 나오고 있는 거의 모든 AI·빅데이터 스타트업들은 우선 검토대상에 올려서 살펴보고 있을 정도로 투자처 발굴에 힘쓰고 있다.

올해는 아직 못 채운 목표 비중까지 투자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하나벤처스 측은 “1000억원 펀드 중 10~20%를 딥테크(AI/빅데이터) 영역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그룹 최초의 CVC인 (주)하나벤처스는 19일 서울 테헤란로 본사에서 공식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투자 업무를 개시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과 김동환 (주)하나벤처스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네번째)가 출범식에 참여한 그룹 내 관계사 CEO 및 임원들과 기념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자료사진= 하나금융지주(2018.12.19)

이미지 확대보기
◇ ICT-바이오·헬스케어 향해 뛴다

이제 출범 1년을 막 지난 CVC(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 하나벤처스는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전진기지를 맡고 있다.

초대 수장으로 영입된 김동환 대표도 소프트뱅크벤처스, 코그니티브인베스트먼트를 거친 1974년생 젊은 업계 전문가로 혁신 취지를 살렸다.

하나벤처스는 그룹이 전사적으로 추진하는 혁신금융협의회 한 축으로 모험자본 공급 실행 역할도 담당하고 있다. 또 금융그룹 내 관계사들과 연계한 협업도 모색하고 있다.

하나벤처스는 오는 2021년까지 1조원 규모 중소·벤처기업 펀드를 운용할 예정이다.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헬스케어를 중심으로 한 4차 산업혁명 기업에 주력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