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상호금융조합 9월 누적 순이익 17.2%↓…경제사업 부진 영향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12-10 13:34

자료 =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농협과 수협, 신협 등 상호금융조합의 올해 1~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사업 이익이 줄고 경제사업 부진에 따른 영향을 받았다.

1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9월중 상호금융조합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이 기간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은 2조420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7.2%(5024억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신용사업 순이익은 3조 936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3%(1331억원) 감소했다. 경제사업은 1조5159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농산물 가격 하락·판매 부진 등에 다른 것으로 전년동기 대비 순손실이 3693억원이나 늘었다. 농협은 경제사업 손실이 확대되며 전년 동기대비 순이익이 13.2% 줄어들었다. 신협·수협·산림조합은 판매·관리비 및 대손충당금 전입액 증가 등으로 신용사업 이익이 감소하며 순이익이 쪼그라들었다.

순익 규모 축소에 따라 총자산순이익률(ROA) 및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전년동기 대비 하락했다. ROA는 0.40%로 전년동기(0.63%) 대비 0.23%포인트 하락했고, ROE는 4.71%로 전년동기(6.07%) 대비 1.36%포인트 감소했다.

이들 조합의 연체율은 2.00%로 전년말 대비 0.68%포인트 상승했으며 고정이하여신비율도 2.15%로 전년말 대비 0.63%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출자금 증가와 순이익 시현 등 자본확충에 힘입어 상호금융조합의 순자본비율은 8.14%로 전년말(8.09%) 대비 소폭 상승했다. 커버리지비율(대손충당금적립액/고정이하여신)은 115.1%로 전년말 162.9% 대비 47.8%포인트 하락지만 양호한 수준이라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은 "연체율 상승 등으로 자산건전성이 악화되었으나, 순자본비율이 전년말 대비 상승하여 재무건전성이 개선됐다"며 "경기회복 지연, 저금리 기조 지속 등에 따른 잠재 위험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응 강화 및 취약계층 지원 활성화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