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불, 태풍 속 지역 밀착 재난방송 제대로 CJ헬로, 안전문화대상 최우수상 수상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1-29 10:27

강원도 고성 산불 당시 46시간 재난방송
대피요령, 향후대책 입체적 전달 SNS 방송 병행
재난방송, 구호, 복구, 모금 총망라 재난관리시스템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CJ헬로가 지난 4월 강원 고성 산불 당시 ‘지역 밀착형 재난방송’으로 지역 안전에 기여한 공로로 2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안전문화대상 시상식’에서 민간기업 부문 최우수상(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CJ헬로는 강원도 고성에 큰 산불이 났던 지난 4, 지역민과 가장 밀접한 매체인 지역채널을 활용해 재난 상황을 지역 곳곳에 빠르고 정확하게 알렸다.

고성 산불 당시 방송사 중 가장 빠르게 특보 체제로 전환해 46시간 동안 재난방송을 이어갔다. 지역민들에게 꼭 필요한 대피 요령과 향후 대책까지 입체적으로 전달했다. 급히 대피한 지역 이재민들도 재난 관련 정보를 손쉽게 알 수 있도록 유튜브, 페이스북 등 다양한 소셜네트워크 채널을 활용한 재난방송도 진행했다.

△노지영 CJ헬로 강원방송 기자가 고성 산불 현장에서 재난 상황을 지역 주민들에게 전하고 있다/사진=CJ헬로

이미지 확대보기
수상에서는 재난방송, 구호, 복구, 모금을 총망라하는 CJ헬로만의 전문화된 재난 대응 매뉴얼 ‘재난관리시스템이 높이 평가됐다. 24개 지역방송국(SO)에 마련된 사회공헌캠프를 기반으로 구호, 복구, 모금활동 등 후속 조치까지 체계적으로 진행했다.

CJ헬로는 사회공헌캠프를 기반으로 이재민 대피소에 봉사 부스를 열고, 직접적 구호 혜택을 받기 힘든 청소년들을 위해 ‘희망KIT’를 제작하는 등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쳤다. 지역채널, ARS, 네이버 해피빈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모금 활동을 진행해 약 18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CJ헬로 임직원들이 고성군 자원봉사센터 직원들과 함께 구호물품을 분류하는 모습/사진=CJ헬로

이미지 확대보기
강원도청 등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산불로 관광객 감소가 우려되는 가운데 강원도 여행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가장 큰 봉사활동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관광객 유치에 앞장섰다.

윤용 CJ헬로 사업협력실장 부사장은 “이번 수상은 지역방송이 재난 상황에서 사회 안전망 역할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라며 “앞으로도 지역방송사업자로서 지역민들의 눈과 귀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CJ헬로 관계자가 안전문화대상 수상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상명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 윤용 CJ헬로 사업협력실장 부사장, 이은애 CJ헬로 CSV경영팀 대리/사진=CJ헬로

이미지 확대보기
안전문화대상은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매년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한 개인 및 단체를 선정해 표창한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