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투자증권, ‘아시아나항공 본입찰’ 애경 컨소시엄 합류…인수금융 제공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19-11-07 10:14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애경그룹 컨소시엄의 인수금융단으로 합류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든다.

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 참여하는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의 인수금융 기관으로 선정돼 최근 인수금융 투자확약서(LOC)를 체결했다.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한 인수금융 비딩에는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애경 컨소시엄에 인수금융을 제공하기로 한 게 맞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한국투자증권이 인수금융 규모가 최소 5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한국투자증권이 웅진코웨이 인수전에서도 1조6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조달한 점을 감안하면 조 단위 인수금융을 제공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애경그룹은 국내 최대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을 자회사로 보유하고 있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함께 유력 인수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자금력 측면에서 밀린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애경그룹은 현금성 자산과 재무적 투자자(FI)인 스톤브릿지캐피탈이 조달한 자금, 인수금융 등을 활용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자금을 확보하기로 했는데, 애경그룹 지주사인 에이케이(AK)홀딩스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상반기 말 기준 2013억원에 불과하다.

스톤브릿지가 현재 4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펀드 결성을 추진하고 있으나 아시아나항공 예상 인수가격이 1조5000억원~2조원 수준으로 거론되는 것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반면 현대산업개발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 1조1773억원에 달하는 데다가 미래에셋대우는 자기자본만 8조원이 넘는 국내 1위 초대형 투자은행(IB)이다. 이에 애경그룹이 인수금융 외에도 주요 계열사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편 금호산업과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실시한다. 금호산업 측은 본입찰 후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을 거쳐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적격 인수후보(쇼트리스트)에는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 등이 포함됐다. 다만 KCGI-뱅커스트릿PE 컨소시엄은 전략적투자자(SI)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