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위아래로 접히는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 공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0-31 09:01

긴 화면 위아래 반으로 접어 사용자 편의 강화
폴더블폰의 형태 및 가능성에 대한 자신감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전자가 2세대 폴더블폰의 모습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2019)'에서 위아래로 접는 폴더블폰 콘셉트 이미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는 데칼코마니 나비의 이미지를 활용하여 기기를 홍보하여 한 대의 기존 스마트폰이 두 대의 크기로 펼쳐지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좌우로 접히는 방식을 적용했었다.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2세대 폴더블폰은 이와 달리 긴 화면을 위, 아래로 접는 방식을 적용하여 전혀 다른 폴더블폰의 등장을 예고한다.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는 기조연설에서 "갤럭시 폴드는 시작에 불과하다"며 "폴더블폰의 새로운 폼팩터는 더 콤팩트하다"고 폴더블폰의 가능성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가 폴더블 카테고리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갤럭시 폴드가 펼치면 7.3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제공하여 사용자가 넓은 화면으로 영상, 게임, 책 등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한 것과 달리 긴 화면을 위, 아래로 접는 시스템의 폴더블폰은 휴대성 및 실용성 측면을 집중 공략하여 시장에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이 등장한다.

큰 화면으로 대표되는 갤럭시 노트가 노트 10 시리즈에서 갤럭시 노트10 플러스 모델을 역대 최대인 6.8인치로 출시하는 등 많은 스마트폰이 6인치 내외 크기로 화면이 커진 상황에서 반으로 접어서 휴대할 수 있는 스마트폰으로 '휴대폰'이라고 불리던 기기의 본질을 조명하는 것이다.

△10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가 폴더블 카테고리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