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타이어, 미국 유통망 재정비 분주...트럭정비센터 판로 확장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10-22 13:3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미국에서 기존 유통채널 변화로 실적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타이어가 현지 판매망 재정비에 나섰다.

한국타이어는 최근 미국 고속도로 트럭스탑 기업 '러브스 트래블 스톱(이하 러브스)'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으로 러브스의 미국 내 350개 트럭 정비센터에서는 한국타이어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프리미엄 트럭용 타이어 AL21, DL21, TL21 등이 공급된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1070억원으로 부진한 실적을 남겼다.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모두 부진했는데, 특히 미국에서는 시어즈·ATD 등 협력관계에 있던 유통업체들이 지난해말 파산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에프엔가이드가 지난 21일까지 종합한 한국타이어 3분기 영업이익도 20% 감소한 1492억원으로 실적 기대치가 많이 낮아진 상태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미국에서 타이어사가 지분을 보유한 대형유통사 출범과 온라인 등 유통환경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신규 거래선, 유통M&A 추진 등으로 위기를 타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