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국민은행, 투자상품 판매 심의 절차 강화…'안전자산형' 상품 판매 확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10-01 16:25

상품위에 사전협의체 신설 4단계로 고삐…KPI 정비도 추진

KB금융그룹은 지난 17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WM스타자문단과 함께하는 ‘2019 KB 자산관리 페어’를 개최했다. 사진은 행사장에서 허인 KB국민은행장 / 사진= K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B국민은행이 은행 내 투자상품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협의체를 신설해 상품위원회 심의 절차를 강화한다.

또 은행 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채권형 등 '안전자산형' 상품 판매를 확대키로 했다.

KB국민은행은 1일 고객 중심의 자산관리 강화를 위해 금융투자상품 판매 및 서비스 체계를 이처럼 전면 개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이 주력 판매한 해외금리 연계 DLF(파생결합펀드) 대규모 손실 사태 관련 중간 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앞으로 고위험 상품에 대한 소비자보호 취약요인, 제도적 미비점 등을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협의키로 했다.

대형 시중은행으로 KB국민은행은 우선 판매 상품을 선정하는 상품위원회 심의절차를 강화키로 했다.

KB국민은행 상품위원회는 상품전문가, 부동산전문가, 금융시장전문가, 소비자보호담당자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판매할 상품을 심의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의 경우 상품위원회가 이번에 문제가 된 해외금리 연계 DLF 상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한 덕분에 대규모 손실 사태를 피했다.

그러나 판매중인 상품과 투자대상 자산도 다양해지고 있어서 KB국민은행은 심의 단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상품위원회 심의 전 단계에서 철저한 사전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심의절차를 3단계에서 4단계로 확대한다.

은행 내 투자상품 실무 전문가로 구성된 사전협의체를 신설해 투자상품 판매 리스크를 더욱 세밀하게 살펴볼 계획이다. 즉, 상품부서 담당자 검토→투자상품협의체(신설) 검토→리스크 및 준법 관련 부서 점검→상품위원회 심의가 이뤄지게 된다.

또 변동성이 커진 최근 금융시장 환경과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은행 고객의 특성을 반영하여 위험이 크지 않은 채권형이나 혼합형 상품, 포트폴리오 중심의 상품판매에 주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투자대상 자산별 특성 및 투자위험을 고려한 상품판매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포트폴리오 관점의 고객 자산관리를 위해 종합고객수익률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고객 수익률 중심의 자산관리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영업점 평가체계 개선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수익성보다는 고객 수익률과 자산관리 중심의 평가 체계를 더욱 강화키로 했다.

KB국민은행 측은 "고객의 투자 수익률과 자산이 증가함으로써 은행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품과 서비스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