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티몬, 100만원대 명품 가방 등 타임특가 공개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9-22 16:24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티몬이 23일 티몬데이의 타임특가 상품을 공개, 100만원대 명품가방에서 1000원 이하의 초특가 생활용품에 이르기까지 24시간 동안 타임 세일 행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티몬데이는 가을을 맞아 패션잡화 상품이 대거 등장한다. 명품백, 선글라스 뿐만 아니라 스카프, 아동내의와 덧신양말 등 가을을 위한 쇼핑 상품이 가득하다.

먼저 23일 새벽 1시에는 팬디 바이더웨이(8BL125-SQ9-KR1) 명품백을 139만원에 4개 한정 판매한다. 온라인에서 최저가 160만원대 이상으로 판매되고 있는 인기 제품이다. 뒤이어 새벽 2시엔 패션브랜드 에스까다(SES412G 777 외)/발망의 명품선글라스를 50% 이상 할인된 가격 3만5900원(500개)에 판매한다. 6시부터는 독일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 쉐펠의 윈터컬랙션플리스자켓을 1만2900원(100개)에 선보일 예정이다. 정상가 7만9000원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다.

가을 시즌상품으로는 보드래 국내생산 극세사 패드겸 카페트를 새벽 5시 8900원(350개)에 판매한다. 평소 2만원대 판매되던 상품이다. 오후 1시부터는 1+1 페이크삭스를 역대 최저가인 690원(1000개)에 선보이고, 3시 발열특허 획득 원단의 아동 내복을 50% 이상 할인된 3900원에 500개 수량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티몬은 티몬데이 하루 동안 다양한 생활용품과 뷰티상품 등 대표상품들만 100여종이 넘는 타임어택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