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험연구원 "자동차보험 누적 손해율 증가세 지속…보험료 조정 필요하다"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19-07-22 09:43

△사진=픽사베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급격한 고령화부터 정비수가 상승, 육체노동자 노동연한 확대 등 대내외적 요인으로 자동차보험의 누적 손해율이 급등해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험연구원 기승도 수석연구원은 22일 리포트를 통해 “최근 손해율이 크게 오른 것은 물적담보의 사고 손해액 증가와 보험료 인하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며, “이를 안정화하기 위해 부품비 인상 등 일부 통제 방안을 마련하고 보험료도 적시에 조정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손해율이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를 고객한테 지급한 보험료로 나눈 값을 말한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 2017년 73.9%로 저점을 찍은 후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올해 1∼3월 누적 손해율은 79.1%에 이른다.

‘물적담보’의 손해율이 크게 늘었다. 물적담보 손해율은 대물배상과 자기차량손해담보 등 피해물의 수리 등에 활용되는데, 이 부분의 손해율은 2017년 69.2%에서 지난해 79.8%로 크게 늘었다. 반면 대인배상Ⅰ·Ⅱ, 자기신체사고 등 피해자 치료에 활용되는 인적담보 손해율은 같은 기간 81.8%에서 78.5%로 줄었다.

물적담보 손해율이 증가한 것은 사고당 손해액은 늘었지만 대당 경과보험료는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2016년부터 올해 3월까지 사고당 손해액은 물적담보는 연평균 5.4%, 인적담보는 2.4% 늘었다. 자동차 보험 사고에서 수리가 가장 많은 부품인 앞·뒤 범퍼, 뒷도어의 가격이 2017년 이후 5∼11%나 오른 것도 영향을 미쳤다.

기승도 수석연구원은 “수리와 관련해 모럴해저드를 유발하는 부품비 등 원가 지급구조를 개선하고, 부품가격지수 도입·부품 유통구조 개선 등으로 부품비 인상을 사회적으로 수용 가능한 수준으로 통제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는 한편, "보험회사들이 실적 손해율에 따라 보험료를 자유롭게 결정하고, 새로운 상품 도입을 통해 시장경쟁을 하도록 유도하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