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지선 현대百 회장의 '매장 실험'…"주니어 직원에 콘텐츠 유치·운영 권한 위임"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9-04-08 10:23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정지선닫기정지선기사 모아보기 현대백화점 회장이 지난달 도입한 ‘오피스 프리 데이’에 이어 두 번째 ‘밀레니얼 세대’ 맞춤형 조직문화 제도를 내놓는다. 점포에서 근무하는 대리급 이하 직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브랜드와 서비스를 자유롭게 실험해 볼 수 있는 일종의 연구개발(R&D)형 매장을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이달부터 무역센터점, 판교점 등 전국 14개 점포(압구정본점 제외)에 ‘크리에이티브 존(Creative Zone)’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젊은 직원들의 잠재 능력을 끌어내고, 업무에 대한 성취감을 높이겠다는 취지로, 백화점 업계 최초로 도입하는 ‘매장 실험’이다.

‘크리에이티브 존’은 제조업의 R&D처럼 유통업의 특성을 반영해 브랜드와 서비스를 연구하고 실험하는 공간을 일컫는 말이다. 현재 14개 점포에서 근무하고 있는 사원·대리급 담당 직원들은(전체 330여명) ‘크리에이티브 존’ 매장의 브랜드 유치와 운영을 전적으로 맡아, 자신이 발굴한 콘텐츠를 자율적으로 선보일 수 있다. 통상 백화점의 사원·대리 직급은 매장 관리 및 고객 응대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백화점 내 영업 공간에 들어서는 브랜드의 유치 및 계약 관련 업무는 백화점 본사 바이어들이 대부분 담당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크리에이티브 존’을 도입하기로 한 것은 밀레니얼 세대(1981~96년생) 직원들의 창의적인 업무 역량과 다양성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다. 또한 자존감이 높고, 성취욕이 강한 젊은 직원들의 성향을 반영해 능동적으로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근무 환경과 기업 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의도도 있다. 회사 측은 최신 트렌드에 익숙한 젊은 직원들이 이색 콘텐츠를 운영함으로써, 젊은 고객들의 눈높이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는 점도 감안했다고 밝혔다.

‘크리에이티브 존’은 전국 14개 백화점 점포가 자율적으로 선정한 팝업스토어, 층 행사장 등 39곳에 총 1312㎡(397평) 규모로 조성된다. 대표적으로 판교점의 경우 2층~8층까지 각 층별로 1곳씩 23㎡~76㎡ 규모의 ‘크리에이티브 존’ 7개를 만들고 각 팀별로 1~2곳씩을 맡아 운영하는 방식이다.

현대백화점은 ‘크리에이티브 존’을 활성화하기 위해 점포별 운영 결과를 공유하고 벤치마킹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크리에이티브 존’의 활성화와 직원들의 성취감을 높이기 위해 분기별로 우수 사례 포상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현재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이 전체 임직원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대부분 담당급 직원이지만, 5년 후에는 관리자급으로 성장해 회사의 미래를 이끌어 가는 세대가 된다”며 “주니어 직원들의 눈높이에 맞춰 잠재 역량을 끌어내고, 새로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지난달부터 한 달에 한 번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다양한 체험할 수 있는 ‘오피스 프리 데이’ 프로그램도 유통업계 최초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와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일종의 ‘창의적 휴식’ 제도다. 개인 연차나 휴무일 소진 없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직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