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석모도의 해수·석양을 품은 ‘유니아일랜드 골프 앤 스파 리조트’ 개장

이창선 기자

cslee@

기사입력 : 2019-03-18 11:1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창선 기자]


지난 12일, ‘유니 아일랜드 골프 앤 스파 리조트(대표이사 윤희준)’는 인천 강화군 석모도에서 유일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는 골프 앤 스파 리조트의 영업을 개시했다. 옛 염전 부지를 활용한 총 18홀(파72·7543야드)의 골프장은 갯벌과 습지, 염생식물인 칠면초 등 자연경관을 해치지 않고 그대로 살린 친환경 오션뷰 링크스 코스가 돋보인다.

유니 아일랜드 골프장의 장점은 전장이 길다는 점이다. 따라서 시원한 장타 공략은 물론 정교함과 다양한 샷 밸류를 연출할 수 있다는 점이 골프 매니아들의 마음을 훔치기에 좋다. 스카이72 하늘코스와 웰링턴 CC를 디자인한 노준택 설계사가 참여한 만큼 넓은 평지에서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요소를 배제하고 코스 공략의 재미를 느끼면서 플레이 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골프장 잔디는 양잔디로 녹색 기간을 연장했다.

▲ 유니 아일랜드의 또 다른 매력…해수 노천탕

이미지 확대보기
라운드를 돌면서 쌓인 피로는 석모도의 해수 온천수를 그대로 활용한 해수 노천탕에서 풀어보는 것도 좋겠다. 클럽하우스에 입욕시설을 없애는 대신 강화도의 자랑, 석모도의 해수 온천수를 그대로 활용한 노천탕에서 아름다운 석양과 노을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또한 골프장 내에는 여유부지에 콘도미니엄이나 온천이 딸린 단독 주택을 지어 체류형 리조트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외에 레스토랑, 연회장 등의 다양한 시설과 철저한 고객 위주의 정책, 계절별 이벤트, 홀별 이벤트, 여성 고객 우대 정책 등을 마련하고 볼거리, 즐길거리, 먹을거리 등 차별화된 서비스와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유니아일랜드 골프 앤 스파 리조트는 인터넷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누구나 이용이 가능한 대중제 골프장이다.

이창선 기자 cs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