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성매매 알선 혐의 승리, 입영 연기 신청...18일 제출할 듯

편집국

@

기사입력 : 2019-03-16 20:35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핌]

[한국금융신문]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군입대 연기 의사를 밝혔다.

KBS '9시뉴스'는 15일 저녁 보도를 통해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승리가 입영을 연기한다고 보도했다.

두 차례 경찰 조사를 받고 나온 승리는 오는 25일로 예정된 군입대를 미룰 계획이다. 입영 연기서는 18일쯤 서울지방병무청에 낼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의 이번 결정은 '군대런' 즉, 일련의 사건으로부터 도망치듯 군 입대하는 싸늘한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현행법상 승리는 입대를 연기할 사유가 없다. 다만 버닝썬 사태에서 시작된 이번 일이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정준영의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나아가 경찰 유착으로 번지고 있어 병무청 결정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승리가 오는 25일 군입대한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후 YG는 '승리 단톡방 사태'가 정준영 동영상 불법촬영 및 유출로 번지던 지난 13일 "승리의 의견을 받아들여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