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은-현대중공업그룹 “대우조선해양 근로자 고용안정 보장”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3-08 15:40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사진=현대중공업)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하고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8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이번 체결식에는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화장·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 1월 31일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맺은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기본합의서에 따른 것이다. 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을 통해 ‘한국조선해양(가칭)’을 설립하고,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해양 지분 전량을 출자하는 대신 한국조선해양의 주식을 취득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이번 계약서에는 ▲현대중공업 및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실사 실시 ▲‘중대하고 부정적인 영향’이 발생되지 않는 한 거래 완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 경주 ▲기업결합 승인 이전까지는 현대 및 대우 양사의 독자 영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위법한 행위 금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양측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생산성이 유지되는 한 대우조선해양 근로자들에 대한 고용보장은 기존 현대중공업그룹과 동일한 조건으로 지켜질 것이다”라며 이번 인수에 가장 화두가 되었던 대우조선해양 근로자 고용안정에 대해 조건부로 보장했다. 아울러 지역의 협력업체, 부품업체의 거래선을 그대로 유지하며 상시협의해 나가는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측은 “대우조선해양 구성원들도 생산성 개선에 더욱 노력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현대중공업그룹-산업은행-수출입은행은 향후 예상되는 다양한 현안 및 요구사항에 대해 각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충분히 반영할 수 있도록 공동협의체를 구성하여 공동의 책임감을 가지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라고 밝혔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이번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주도해 온 현대중공업그룹의 사명감과 책임감에서 출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 산하의 4개 조선사를 영업 및 설계, 생산에 최적화시키고, 새롭게 출범하는 ‘한국조선해양’은 컨트롤타워 겸 R&D 및 엔지니어링 전문회사로 발전시켜 양사의 기술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