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유전자 검사 요청한 김정훈, 낙태 강요는 부정…진실 싸움 이어져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3-02 22:32

(사진: TV조선 '연애의 맛')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전 연인 ㄱ씨에 의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진술이 나온 가수 김정훈이 해당 진술을 반박했다.

전월 21일 김 씨의 전 연인 ㄱ씨는 임대차보증금 수백만 원과 월세 납부 약속을 어겼다며 송사를 제기했고 김정훈이 임신 사실을 알고는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내용은 26일 복수 매체의 보도로 공론화됐고 이에 김 씨는 이틀 뒤인 28일 소속사를 통해 이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김 씨는 논란과 관련해 낙태 권유는 사실이 아니며 잉태한 아이에 대한 양육 책임을 모두 부담하겠다고 ㄱ씨에게 말했지만 의견 대립이 있어 생긴 일이라고 알렸다.

이에 더해 김정훈은 ㄱ씨가 잉태한 아이의 양육 책임을 모두 부담할 생각이기에 유전자 검사로 친부 확인을 원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번 사태에 대해 김 씨가 입을 열자 ㄱ씨 측은 연인 관계에 있을 때 다른 남성을 만나지 않았다면서 유전자 검사를 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