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유천 전 애인' 황하나, 누군가 염두에 두고? "성매매 한 사람…마녀사냥 하지마"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3-01 17:41

(사진: 황하나 SN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가수 박유천의 전 애인 황하나가 화제가 되고 있다.

황하나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특정 인물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리며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공개된 내용 속 그녀는 "남자 잘 못 만나 별일이다"라며 "그간 참았지만 비겁한 그의 모습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가 지인들과 작당하고 나를 가해자로 몰려한다"며 "나도 잘못한 점이 많지만 너는 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성매매, 동물 학대에 폭행까지 저질렀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녀는 글의 마지막 부분에 특정 인물이 아닐 수 있다고 말하며 세간의 궁금증을 사기도 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그녀는 본 글을 갑작스럽게 지우고 입을 닫아 소문만 무성해진 상황.

특히 그녀가 지목한 인물이 박유천이 아니냐는 일각의 반응이 이어지며 논란은 거세졌다.

앞서 두 사람은 결혼을 결심할 정도로 진지한 연인 사이라고 밝혔지만 결국 결별을 맞으며 각자의 길을 걸었다.

당시 그녀는 "소설이나 마녀사냥은 관심이 없다"며 "말을 막 전달하지 말라"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갑작스럽게 그녀가 심경을 밝히며 세간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