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버닝썬 직원, 성관계 동영상 "VIP룸 화장실 맞다" 진술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2-12 20:22 최종수정 : 2019-02-13 09:31

(사진: KBS 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이끌었던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다.

경찰 측은 12일 "버닝썬에서 찍힌 것으로 예상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두고 직원 A씨를 조사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해당 영상은 버닝썬 VIP 화장실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 가운데 직원이 해당 장소에 대해 맞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해당 클럽에서 마약을 행하는 일이 있었다는 내용을 보도하며 세간의 분노를 자아냈다.

한 고객은 "직원이 약을 주며 해보지 않겠냐고 물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해당 클럽에서 남성 고객이 여성에게 약물을 먹인 후 성폭행을 했다는 의견도 나온 상황에서 논란이 증폭됐다.

해당 클럽을 향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